Wow! Said the Owl
  • 글 : Tim Hopgood
  • 그림 : 글 작가와 동일
  • ISBN : 8809445504041
  • 구성 : Paperback+Audio CD
  • 사이즈 : 270*200
  • 페이지 : 32p
  • 단계 : Step 1 (6~7세)
  • 가격 : 14,500원
  • 출시 : 2016년 05월
  • 출판사 : TWO PONDS
파일 다운로드
책 소개

낮을 처음 본 아기 부엉이는 화려하고 다양한 색이 펼쳐지는 자연의 모습에 감탄합니다. 어떤 것들을 보았을까요? 

미리보기
출판사 리뷰

아기 부엉이가 처음 경험하는 낮의 모습

낮에 자고 밤에 활동하는 아기 부엉이는 문득 ‘낮’은 어떤 모습인지 궁금합니다. 그래서 밤에 일어나지 않고 새벽까지 기다렸다 눈을 떠 봅니다. 아기 부엉이가 가장 먼저 본 것은 부드럽고 아름다운 분홍빛 하늘입니다. 처음 보는 새벽 하늘의 아름다운 모습에 감탄하며 “WOW!”를 외칩니다. 따사로운 노란 빛의 아침 햇살, 몽실몽실 흰 구름이 떠다니는 파란 하늘, 초록 나뭇잎, 화사한 빨간 나비에 주황빛 꽃들까지 눈이 휘둥그래집니다. 감탄사가 계속 이어집니다. 


새로 발견한 밤의 아름다움

비 뿌리는 회색 구름, 그 사이로 나타난 무지개까지 아름다운 색으로 가득 찬 낮을 실컷 감상하고나니 해가 지기 시작합니다. 별이 가득한 밤하늘이 펼쳐지자 아기 부엉이는 다시 한 번 “WOW!”를 외칩니다. 밤에는 어둠만 가득한 줄 알았는데 그곳에 수 많은 별들이 아름답게 반짝이고 있습니다. 


작은 부엉이의 눈을 통해 발견하는 자연의 색

변화무쌍하고 아름다운 자연의 색을 작은 부엉이 눈을 통해 새롭게 발견합니다. 독자들은 부엉이가 본 것, 느낀 것을 공감하며 주변의 아름다움을 인식합니다. 


 

수상 내역

 

관련 링크

 

오디오 (미리듣기)
Song_(Wow!_Said_the_Owl)
This text will be replaced with a player.

Reading_(Wow!_Said_the_Owl)
This text will be replaced with a player.

작가 소개
글작가 : Tim Hopgood

Tim Hopgood은 20년간 패션업계에서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하다가 좀 더 지속적이고 의미 있는 일을 찾아 첫 그림책을 쓰면서 성공적으로 경력을 바꾸게 됩니다. John Burningham을 좋아하는 그는 같은 사물이나 현상에 대해서 어른과 아이의 시각에 큰 차이가 있다는 데 흥미를 갖고, 그런 점에 착안하여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종이에 스케치를 하고 대략 색칠을 한 다음 그것을 컴퓨터로 스캔해 컴퓨터상에서 많은 색과 여러 레이어로 작업을 하여 다양한 느낌이 나는 콜라주가 작품의 가장 큰 특징입니다. Best Emerging Illustration Category of the Booktrust Early Years Awards를 수상한 그는 재즈를 무척 좋아하며, 작업을 하는 동안 항상 음악을 듣는다고 합니다. 현재 영국의 York에서 살고 있습니다. 

그림작가 : 글 작가와 동일